책상, 연필, 책, 컵, 등, 이 세상의 모든 물체를 이루는 것을 물질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컵을 이루는 유리, 캔을 이루는 알루미늄, 못을 이루는 철, 등등. 그런데 이 물질들은 원자라고 불리는 아주 작은 입자들이 셀 수 없이 많이 모여 있는 것입니다. 겨우 100 종류 정도 밖에 안되는 원자들이 이 세상에 있는 수천만 가지의 물질들을 만듭니다. 놀랍지요? 그 물질들 중 다이아몬드와 흑연은 탄소 원자로만 이루어진 물질입니다.

 

나, 다이아몬드는 투명하고,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물질입니다. 그리고 나를 적절한 모양으로 잘 가다듬으면 아주 아름답게 반짝거립니다. 따라서 나는 보석으로 흔히 사용됩니다.

 

나, 흑연은 까맣고, 아주 무릅니다. 그리고 종이에 대고 힘을 주면 내 껍질이 한층씩 벗겨져 나가 종이에 달라붙습니다. 따라서 나는 연필심의 주 재료로 사용됩니다.

 

 

 

 

 

 

 

 

 

 

이 세상에는 수 천만 가지 물질이 있습니다. 그리고 각각의 물질은 각기 독특한 성질들이 있습니다. 각 물질의 “특성”이라고 하지요.

예를 들어, 유리는 투명하고 잘 깨어집니다. 알루미늄은 은빛이 나고 가볍습니다. 흑연과 다이아몬드의 특성은 이미 알아보았지요.

어떤 성질이 장점인지 단점인지는 절대적인 것이 아닙니다. 때와 장소에 따라, 상황에 따라, 누가 보는 지에 따라 달라집니다. 예를 들어, 흑연의 무른 성질은 단점도 장점도 아닙니다. 하지만 그 성질이 꼭 필요한 곳에서는 큰 장점이 됩니다.

그래서 인간은 물질들의 특성에 따라 쓸모 있는 곳을 찾아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의 성질을 묘사하는 것으로는 ‘키가 크다 또는 작다’, ‘피부가 희다 또는 까무잡잡하다’와 같이 겉모습을 나타내는 것들이 있고, ‘외향적이다 또는 내성적이다’, ‘감성적이다 또는 논리적이다’와 같이 성격을 나타내는 것들이 있습니다.

 

모든 사람은 제각기 독특한 성질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질들도 그것만으로는 장점 또는 단점으로 구분할 수 없습니다. 상황에 따라 달라지니까요.

 

우리의 성질이 단점이 되는 상황에 어쩔 수 없이 있어야 하는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 때엔 그 성질을 최대한 고쳐보거나, 숨기는 것도 지혜로운 일일 것입니다.

 

그와 동시에 우리가 가진 특성이 장점이 되는 곳을 찾아 우리의 특성을 잘 사용하고, 그것으로부터 우리의 가치를 최대한 끌어내는 노력을 한다면 우리는 빛을 발하게 될 것입니다. 태양이나 전등의 빛을 반사시킨 것에 불과한 다이아몬드의 빛이 아닌, 우리 안에서 뿜어져나오는 빛 말입니다. 그 빛은 우리 스스로 뿐 아니라 주위 사람들에게도 기쁨을 주는 빛이 될 것입니다.

 

우리가 가진 특성을 가장 잘 쓰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요? 바로 자신의 특성을 알아내기 위해 자신을 꼼꼼히 살펴보는 일입니다. 만약 아직 해본 적이 없다면, 지금 그 일부터 시작해보세요. 그리고 자신을 살펴보는 일은 꾸준히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시간이 흐르면서 나도 변하고, 상황도 변하니까요.